• 메인비주얼 첫번째
  • 메인비주얼 두번째

고객센터

CUSTOMER CENTER

010-4570-3333


070-8711-7333

담당자 : 윤순채 이사

지역별 매물정보

수도권 매물정보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
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수도권 매물정보

공지사항

♣ 크게 한번 웃고 갑시다!!

    재치있는 며느리





옛날 옛적에 잠이많은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어느날 시아버지께서
며느리를 불러놓고 하시는 말씀...
얘야~ 내일은 내가 한양에 좀 다녀와야 하니
내일은 늦잠자지 말고 일찍일어나 조반좀 짓거라
하며 당부의 말씀 을 하자...
며느리 대답은 네~알겠습니다! 아버님~해놓고
걱정이 태산같아 날밤을 새기로 마음을먹고
날만 새기를 기다렸다!

시간이 한참흘러 새벽닭이 울었다!
꼬끼오~꼬끼오~그러자 며느리
오~라! 날이샜구나 하며 조반을 지으려
쌀을 가지러 갔다...
쌀 항아리가 안방에 있는지라 안방문을
조심스럽게 열려고하는 찰나에!
안방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렸다...
다름아닌 시아버지와 시어머니가
뜨거운 사랑을 나누고 있었다!

그리하여 며느리 쌀을 가지러 들어가지도 못하고
사랑만 끝나기를 기다리는데
허~허~ 그런데이게 웬일인가
힘이없는 노인들이 되다보니 쉽사리
끝나지를 않는것이다...

며느리 기다리다 지쳐 그만 안방 앞에서
잠이들어 버렸다!

날이 훤하게밝아 오자 사랑을 끝내고
나오던 시아버지
잠들어있는 며느리를 보자 며느리를 깨웠다!
얘야! 그만 일어나거라 날이 밝았다~
그만일어나 조반 차려오너라~
그러자 깜짝놀라 일어난 며느리 모기만한 소리로
아...버...님~ 조반 못지었어요~
죄송합니다~아...버...님~

그러자 며느리 속을 알지못하는 시아버지
며느리에게 온갖 호통을 다 치셨다!
며느리는 억울했다 뭐라 말할수도 없고
무슨 변명 거리라도 생각 해내야 되겠는데
좀처럼 뭐라고 딱부러지게
변명할 말이 떠오르지를 않는것이다.

그때마침. 마당 한가운데서 암개 와 숫개가
사랑을 나누고 있는것을 시아버지와 며느리가
동시에 보았다!

그러자 며느리 옳치! 때는이때다 하며
자기 무릎팍을 손바닥으로 탁! 치며 하는말!!!
.
.
.
아~따~~~너도! 한양~가는구나!!
그리하여 며느리 누명을 벗었다는 전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3-09-05

조회수11,726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